Sciences & Nature

온난화 한 눈에 보여주는 7만5천일의 기온 관측 기록 – 한겨레

온난화 한 눈에 보여주는 7만5천일의 기온 관측 기록 – 한겨레

[이근영의 기상천외한 기후이야기]
18C말 옥스포드대 천문학 교수 기상관측
1813년 11월14일부터 기온 기록 지속돼
연평균기온 띠로 나타내면 온난화 뚜렷
1850년대 9.5~10도보다 현재 1도 높아

1813년부터 기록된 영국 옥스포드대 래드클리프천문대 지점의 기온으로 연평균 기온을 나타낸 ‘기후 띠’. 낮은 기온은 파란색, 높은 기온은 붉은 색으로 표시한 것으로, 최근으로 올수록 온난화가 심해지고 있음을 한눈에 알 수 있다. 옥스포드대 제공

영국 옥스포드대는 최근 라는 제목의 신간을 오는 7월30일 출판한다고 예고했다. 영국 리딩대 기상학부 교수인 스티번 버트와 더럼대 명예교수인 팀 버트가 함께 쓴 이 책에는 런던에서 북서쪽으로 80킬로 떨어진 옥스포드대 안 래드클리프천문대 자리에서 1813년부터 기록해온 기온 등 기상 관측 역사가 실려 있다. 이곳에서는 현재도 매일 아침 9시면 담당 학생들이 기온과 강수량을 직접 관측해 기록하고 있다. 한 지점에서 이렇게 오랫동안 단절 없이 관측한 기록은 세계적으로도 찾기 어렵다.

래드클리프 기상관측의 역사는 1813년 훨씬 전, 선구자 토머스 혼스비(Thomas Hornsby) 교수에 닿아 있다. 옥스포드대 교수였던 혼스비는 1767년 래드클리프공익투자신탁에 시 북쪽의 우드스톡로드에 대형 천문대를 세워달라고 청원했다. 혼스비는 기상학자가 아닌 천문학자였다. 하늘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별들을 제대로 보려면 대기의 방해를 어떻게든 피해야 했고 날씨에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 혼스비는 이력의 황혼기에 우연한 발견으로 성과를 내기도 했지만 그가 남긴 위대한 업적은 1767년부터 기록을 남긴 월간 강우량이었다. 또한 1813년 11월14일 일요일에 시작된 기온 기록도 보존돼 있다. 2019년 6월10일 현재 7만5084일 동안의 대기록이다. 한국의 경우 조선시대 측우기 기록이 1777년부터 남아 있어 강우량 기록이 243년 동안 지속되고 있지만, 기온은 근대 관측이 시작된 1908년 이후 기록되고 있다.

영국 옥스포드대 래드클리프천문대 옆 잔디밭에 설치된 백엽상을 열고 한 학생이 기온을 기록하고 있다. 옥스포드대 제공

당시 세워졌던 래드클리프천문

Related posts

NASA picks Aust hub for world-first launch – Daily Mail

news-world.biz

Huge asteroid destroys New York in Nasa simulation after scientists fail to deflect it – The Independent

news-world.biz

Visão majestosa: Hubble tira FOTO de galáxia espiral fantástica – Sputnik Brasil

news-world.biz

This website uses cookies to improve your experience. We'll assume you're ok with this, but you can opt-out if you wish. Accept Read More